로고와 STAT 라이브
STAT 라이브

바이낸스 공동 창업자, 100만달러 해킹 피해 이용자 주장 반박

일반뉴스
authorImg
김정호 기자
1 min read
기사출처

3일(현지시간) 가상자산(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허이(He Yi) 바이낸스의 공동 창업자가 개인 이용자의 100만달러 규모 가상자산 손실에 따른 플랫폼 보안 취약 주장에 대해 "컴퓨터 해킹에 따른 결과"라고 반박했다.

그는 "해킹 공격은 쿠키 로그인 정보를 저장하는 구글 크롬 확장 프로그램 Aggr으로 인해 이뤄졌으며, 해커가 피해 계정의 코인을 현금화하면서 거래 손실을 발생했다"고 전했다.

한편 같은날 특정 개인 투자자는 "해커가 비트코인(BTC), USDC 등 거래페어에서 시장가를 초과하는 지정가 매도 주문을 내고 대량의 레버리지 베팅을 하는 과정에서 100만 달러의 손실을 입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모든 과정은 바이낸스 계정 2단계 인증을 받지 않은 상태로 이뤄졌으며 바이낸스 측으로부터 어떠한 경고 알람도 받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바이낸스 공동 창업자, 100만달러 해킹 피해 이용자 주장 반박





시장이 어떻게 될지 예측해보세요!

저자 소개

publisher img

김정호 기자

안녕하세요. 블루밍비트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