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events
로고와 STAT 라이브
STAT 라이브

독일 소재 리서치 기관 "독일 정부 비트코인 매각, 일상적 업무 중 하나"

PiCK
#분석
authorImg
손민 기자
1 min read
기사출처
summery

STAT Ai 요약 봇

  • 인공지능 기반 언어 모델을 사용하여 기사를 요약했습니다.
  • 기술 특성상 본문의 주요 내용이 제외되거나 사실과 다를 수 있습니다.
  • 독일 연방 경찰이 최근 매도한 비트코인은 작센주 검찰청 소유의 자산으로, 이는 압수한 자산을 처리하는 일상적인 절차 중 하나라고 밝혔다.
  • 비트코인의 매각은 자산 가치의 변동성 또는 보관의 어려움 때문에 긴급 매각이 요청되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 작센 검찰청이 압수한 자산을 처리하는 책임을 지고 있으며, 그런 맥락에서 비트코인의 매각은 놀라운 일이 아니라고 밝혔다.

독일 소재 리서치 기관 "독일 정부 비트코인 매각, 일상적 업무 중 하나"

독일 정부가 비트코인 매도를 이어가는 가운데, 독일 소재 리서치 기관의 최고경영자(CEO)가 정부의 비트코인 매도는 특별한 일이 아니라고 전했다.

9일(현지시각)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레나르트 안테 블록체인 리서치 랩 CEO는 "최근 비트코인을 매도한 주소는 독일 정부가 아닌 독일 연방 경찰(BKA)이며, 실소유주는 작센주 검찰청"이라며 연방 경찰은 검찰 또는 정부 기관의 지휘를 받아 자산을 처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작센 검찰청은 압수한 자산을 처리할 책임이 있으며, 매각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라며 "이것은 일상적인 업무 과정 중 하나"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자산 가치가 빠르게 변하거나 보관하기 어려운 경우 주 정부는 긴급 매각을 요청할 수 있다"라며 비트코인의 경우 변동성이 커서 긴급 매각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기자 소개

publisher img

손민 기자holderBadgeholderBadge dark

sonmin@bloomingbit.io안녕하세요. 블루밍비트 기자입니다.

시장이 어떻게 될지 예측해보세요!





시장이 어떻게 될지 예측해보세요!

기자 소개

publisher img

손민 기자holderBadgeholderBadge dark

sonmin@bloomingbit.io안녕하세요. 블루밍비트 기자입니다.

위 기사에 언급된 해시태그 뉴스 보기

의 다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