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와 STAT 라이브
STAT 라이브

캐나다, G7 '피벗' 첫 주자로…이제 '금리인하'가 뉴노멀로

일반 뉴스
#거시경제#정책
authorImg
한경닷컴 뉴스룸
5 min read
기사출처

각국 중앙은행, 금리인하 대열에 속속 동참



"인플레 잡히고 있다 확신"

美보다 먼저 0.25%P 내려

4년만의 피벗 … 추가 인하할 듯

스위스·스웨덴도 기준금리 낮춰

끈적한 물가와 싸우는 美 Fed

시장선 9월 금리인하에 무게

캐나다, G7 '피벗' 첫 주자로…이제 '금리인하'가 뉴노멀로

주요국 중앙은행들이 금리 인하로 통화정책을 속속 변경(피벗)하고 있다. 올 들어 스위스, 스웨덴 등이 선제적으로 금리를 내린 데 이어 주요 7개국(G7) 국가 중 처음으로 캐나다가 금리 인하 행렬에 동참했다. 이런 흐름은 시차를 두고 유럽중앙은행(ECB)과 미국 중앙은행(Fed) 등으로 확산할 것으로 전망된다.

○“제약적 통화정책 불필요”

5일(현지시간) 캐나다 중앙은행인 캐나다은행은 기준금리를 기존 연 5.00%에서 연 4.75%로 0.25%포인트 낮췄다고 발표했다. 캐나다는 2020년 3월 이후 약 4년 만에 금리를 내리며 G7 중 처음으로 피벗 행렬에 동참했다.

캐나다는 코로나19로 경기 둔화 위험성이 커진 2020년 초 금리를 0.25%까지 끌어내린 뒤 한동안 물가 상승으로 몸살을 겪었다. 2022년 3월 캐나다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 대비 6.7% 급등하자 금리 인상을 시작하며 부랴부랴 긴축정책에 나섰다. 캐나다은행은 작년 7월까지 총 열 차례에 걸쳐 금리를 연 5.00%로 끌어올렸고 이후 약 11개월간 금리를 이 수준에서 유지했다.

가계와 기업 부채 규모가 커 금리 인상은 시장에 곧바로 영향을 미쳤다. 물가상승률은 빠른 속도로 내려앉았다. 목표치 2%를 앞두고 ‘라스트 마일’ 구간에서 ‘끈적끈적한 물가상승률’과 다투고 있는 미국과 달리 캐나다 물가상승률은 2022년 중순 이후 비교적 꾸준하게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4월 CPI는 전년 동월 대비 2.7% 상승했다. 석 달 연속으로 3%를 밑돌았다. 여전히 목표치(2%)보다는 조금 높지만 내림세가 계속되는 점은 캐나다은행에 금리를 인하해도 좋다는 확신을 줬다.

티프 매클럼 캐나다은행 총재는 “인플레이션이 완화되고 있다는 추가적이고 지속되는 증거가 나오면서 더는 긴축적인 통화정책을 유지할 필요성이 사라졌다”고 밝혔다. 그는 “근원 인플레이션이 둔화하고 있다는 증거가 이어지고 있어 통화정책이 제약적일 필요는 없다는 데 동의했다”고 전했다.

시장에선 캐나다은행이 올해 세 차례 남은 통화정책회의에서 금리를 더 끌어내릴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매클럼 총재는 통화정책 발표 후 기자회견에서 “물가상승률이 완화세를 이어가고 목표치인 2%를 향하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는 우리의 확신이 더 커진다면 추가 금리 인하를 기대하는 것은 합리적인 일”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금리를 더 인하한다고 하더라도 그 수준은 매우 점진적일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은 전망했다.

○ECB도 ‘피벗 합류’ 전망

이날 캐나다의 금리 인하는 유럽의 주요 선진국 중앙은행들이 금리 인하 대열에 속속 참여하는 가운데 이뤄졌다. 선진국 중에서는 스위스 중앙은행이 3월 기준금리를 연 1.75%에서 연 1.5%로 인하한 것이 처음이었고, 스웨덴 중앙은행이 지난달 기준금리를 연 4%에서 연 3.75%로 낮추며 뒤따랐다.

ECB와 미국 Fed 등 다른 주요국 중앙은행들도 금리 인하 행렬에 곧 합류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유로존의 물가상승률(CPI)도 캐나다와 마찬가지로 꾸준히 3% 아래에 머물고 있다. ECB는 이달 금리 인하를 결정할 가능성이 크고, Fed는 오는 9월께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시장에 퍼져 있다. 엔화 가치 절하 문제가 심각해지면서 최근 금리를 인상한 일본 정도가 예외로 꼽힌다.

시장의 관심은 특히 Fed에 쏠려 있다. Fed의 통화정책에 대한 시장 전문가 전망을 반영하는 CME그룹의 ‘페드워치 툴’은 9월 Fed가 금리를 0.25%포인트 낮출 확률을 56.8%로 반영했다. 다만 현 수준으로 유지할 것이라는 전망의 비중(31.4%)도 만만치 않다.

최근 발표되고 있는 데이터가 경기에 대해 혼재된 신호를 보내고 있어 아직 금리를 내릴 때가 아니라는 Fed 내 신중론이 완전히 꺾이지 않고 있어서다.

이상은 기자 selee@hankyung.com

조회 360

기자 소개

publisher img

한경닷컴 뉴스룸 holderBadgeholderBadge dark

hankyung@bloomingbit.io한국경제 뉴스입니다.

시장이 어떻게 될지 예측해보세요!





시장이 어떻게 될지 예측해보세요!

기자 소개

publisher img

한경닷컴 뉴스룸 holderBadgeholderBadge dark

hankyung@bloomingbit.io한국경제 뉴스입니다.

위 기사에 언급된 해시태그 뉴스 보기

의 다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