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와 STAT 라이브
STAT 라이브

"JP모건·씨티그룹, 美 금리 인하 전망 시점 연기"

일반뉴스
authorImg
김정호 기자
2 min read
기사출처

7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7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첫 금리 인하를 예상했던 JP모건, 씨티그룹 등 주요 은행이 미국 5월 비농업 신규 고용 지표 발표 후 금리 인하 시점을 미룬 것으로 나타났다.

JP모건은 11월까지 기준 금리 동결 기조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으며, 씨티그룹은 9월 첫 금리 인하를 예상했다.

앤드류 홀렌호스트(Andrew Hollenhorst) 씨티그룹의 미국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이와 관련해 "5월 미국 비농업 신규 고용 지표는 놀랍도록 강세를 나타냈다"라며 "이는 경제 활동 둔화와 인플레이션 완화에 대한 데이터를 기다리고 있는 연준의 금리 결정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이클 퍼롤리(Michael Feroli) JP모건 미국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이에 대해 "최근 미국 내 일자리 증가 모멘텀은 연준이 금리 인하를 단행하기 위해 내건 '광범위한 노동 시장 약화' 조건이 실현되기까지 3개월 이상 걸릴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덧붙였다.

"JP모건·씨티그룹, 美 금리 인하 전망 시점 연기"





시장이 어떻게 될지 예측해보세요!

저자 소개

publisher img

김정호 기자

안녕하세요. 블루밍비트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