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events
로고와 STAT 라이브
STAT 라이브

프레스토 리서치 "일본 가상자산 산업, 규제 완화·세제 개편 없이는 경쟁력 회복 어려워"

일반 뉴스
#분석
authorImg
이수현 기자
2 min read
summery

STAT Ai 요약 봇

  • 인공지능 기반 언어 모델을 사용하여 기사를 요약했습니다.
  • 기술 특성상 본문의 주요 내용이 제외되거나 사실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프레스토 리서치는 일본의 가상자산 규제 정책으로 인해 싱가포르와 홍콩 등 주변국에 비해 경쟁력이 떨어졌다고 밝혔다.
  • 보고서는 일본 가상자산 시장의 주요 과제로 높은 세율, 제한적인 거래소 상품, 기업가 정신 부족 등을 지적했다.
  • 릭 마에다 애널리스트는 일본의 Web3 산업 육성에 대한 정부의 관심 증가와 NFT 및 게임 분야의 잠재력을 강조했다.

사진=프레스토 리서치사진=프레스토 리서치

프레스토 리서치가 일본 가상자산 시장의 현황과 과제를 분석한 보고서를 2일 발표했다. 해당 보고서는 일본의 가상자산 규제 역사, 현재 시장 상황, 주요 업체들의 동향 등을 종합적으로 다루며, 일본 가상자산 산업의 경쟁력 회복을 위한 과제를 제시하고 있다.

보고서를 작성한 릭 마에다(Rick Maeda) 리서치 애널리스트에 따르면, 일본은 일찍이 가상자산 채택에 앞장섰으나, 마운트곡스(Mt. Gox)와 코인체크(Coincheck) 등 대규모 거래소 해킹 사건 이후 엄격한 규제 정책을 도입했다. 이런 규제 정책으로 인해 싱가포르와 홍콩을 포함한 주변국에 비해 경쟁력이 떨어지게 되었다는 분석이다.

보고서는 현재 일본 가상자산 시장이 직면한 주요 과제로 최대 55%에 달하는 높은 세율, 제한적인 거래소 상품, 기업가 정신 부족 등을 꼽았다. 특히 일본 거래소들의 거래량이 바이낸스(Binance) 등 글로벌 거래소들에 비해 현저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마에다 애널리스트는 최근 정부와 규제 당국이 Web3 산업 육성에 관심을 보이고 있어 향후 변화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다. 또한 일본의 콘텐츠 IP 강점을 활용한 NFT, 게임 분야의 잠재력도 언급했다.

릭 마에다 애널리스트는 "일본의 가상자산 및 Web3 산업 발전을 위해서는 규제 완화와 세제 개편 등 정책적 변화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문화적 요인과 기업 환경 개선 등 다각도의 접근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보고서는 일본 가상자산 시장의 현주소를 종합적으로 파악하고 개선 방향을 제시하고 있어, 향후 관련 정책 수립과 업계 전략 수립에 중요한 참고 자료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보고서는 프레스토 리서치 홈페이지에서 열람 가능하다.

기자 소개

publisher img

이수현 기자holderBadgeholderBadge dark

shlee@bloomingbit.io안녕하세요. 블루밍비트 기자입니다.

시장이 어떻게 될지 예측해보세요!





시장이 어떻게 될지 예측해보세요!

기자 소개

publisher img

이수현 기자holderBadgeholderBadge dark

shlee@bloomingbit.io안녕하세요. 블루밍비트 기자입니다.

위 기사에 언급된 해시태그 뉴스 보기

의 다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