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와 STAT 라이브
STAT 라이브

엔비디아 시총, 애플 앞지를 수 있을까 [뉴욕증시 주간전망]

PiCK
#거시경제
authorImg
한경닷컴 뉴스룸
3 min read
기사출처

엔비디아 시총, 애플 앞지를 수 있을까 [뉴욕증시 주간전망]

이번 주( 3~7일) 뉴욕증시는 엔비디아를 비롯한 반도체 주식들의 강세가 이어질지도 주목된다. 미국 5월 비농업 부문 고용지표와 제조업 및 서비스업 경기 동향 등 발표도 앞두고 있다.

지난주에도 엔비디아는 최고가를 연이어 경신했다. 지난 23일 처음 1000달러를 돌파한 데 이어 2거래일 만에 다시 1100달러도 처음 돌파했다. 이에 시가총액도 3조 달러에 가까워지면서 시총 2위인 애플과는 약 3% 차이로 좁혔다.

하지만 인공지능(AI) 관련 주식 강세에 대한 경계심도 시장에서 보이고 있다. 세일즈포스는 1분기 실적을 발표한 30일 하루 동안 주가가 19.74% 급락했다. 2분기 매출 성장 전망치가 한 자릿수로 떨어지면서 시장 예상치를 밑돈 영향이다. 세일즈포스는 AI 제품에 중점을 두고 있지만 월가에서는 해당 제품들이 2026년까지는 매출에 크게 기여하지 못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주에 나오는 고용지표에 따라 이같은 경계감을 더욱 증폭될 수도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전문가들은 5월 비농업 신규 고용이 17만8000명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4월 수치는 17만5000명 증가였다.

5월 제조업 및 서비스업 경기 동향도 나온다. 구매관리자지수(PMI)는 업계 구매 담당자의 설문조사를 통한 것이기 때문에 신뢰도가 높지 않고 시장의 주목도도 낮았었다.

하지만 최근 시장이 경기 흐름에 민감하게 반응하면서 PMI 결과도 주목도가 더 올라가고 있다.

한편 오는 6일에는 유럽중앙은행(ECB)의 통화정책회의가 예정된 가운데 기준금리가 인하될 가능성이 크다. ECB가 기준금리 인하에 나선다면 주요 7개국(G7) 가운데 첫 피벗(정책 전환)이 시작되는 것이다. ECB는 작년 10월부터 지난달 회의까지 5회 연속 기준금리를 동결해온 바 있다.

뉴욕=박신영 특파원 nyusos@hankyung.com





시장이 어떻게 될지 예측해보세요!

저자 소개

publisher img

한경닷컴 뉴스룸

한국경제 뉴스입니다.

위 기사에 언급된 해시태그 뉴스 보기

의 다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