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식 넷마블 대표 "넷마블 코인 만든다…거래소 상장도 준비"

한 시간 전

권영식 넷마블 대표가 27일 서울 구로 사옥에서 열린 제5회 NTP(Netmarble Together with Press)에서 "넷마블에서 기축통화 역할을 할 코인을 마련하려고 준비중"이라며 "준비가 되면 당연히 거래소 상장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넷마블에프앤씨가 최근 인수한 아이텀게임즈의 아이텀큐브코인도 재상장을 준비하고 있다"며 "결과적으로 넷마블 기축통화 코인과 아이텀큐브코인 둘 다 상장을 준비한다고 보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축통화가 될 암호화폐의 명칭이나 상장 시기 등 구체적인 정보는 밝히지 않았다. 넷마블이 자체 발행할 암호화폐는 위메이드의 암호화폐 위믹스와 비슷한 역할을 할 전망이다. 위메이드는 최근 엠게임, 블루포션 게임즈, IMC게임즈, 조이시티 등 다수의 게임사들과 업무 협약을 맺고 자사의 블록체인 플랫폼인 위믹스에 블록체인 게임들을 온보딩하고 있다. 이렇게 연합군을 형성한 게임들은 위믹스를 기축통화로 사용하게 된다. 넷마블은 기출시된 게임들과 앞으로 출시될 신작 게임들에 순차적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할 예정이다. 오는 3월 'A3: 스틸얼라이브 (글로벌)'을 시작으로 '골드브로스', '제2의 나라 (글로벌)', '몬스터 길들이기 아레나', '모두의 마블: 메타월드', '챔피언스: 어센션' 등 블록체인 게임을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다만 한국에서는 현재 P2E(Play to Earn) 모델이 규제로 막힌 상황이기 때문에 P2E 요소를 제거한 버전으로 출시할 전망이다. 이날 방준혁 넷마블 의장은 P2E(Play to Earn)에 대한 규제에 대해"안타깝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방 의장은 "규제 방향을 조금 바꾸는 것은 어떨까 생각한다"며 "출시 자체를 막는 게 아니라, 출시할 수 있게 열어주되 이후 발생하는 부작용을 확인해가면서 점차 규제를 강화시키는 게 올바른 방향"이라고 밝혔다. 또한 "모든 신사업이 마찬가지겠지만, 안정화될 때까지 다양한 부작용이 발생한다. 이를 상식적이고 정상적인 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잡아주는 게 규제가 하는 역할"이라며 "현재 전세계 많은 게임업체들이 블록체인 기반의 게임을 준비하고 있다. 한국에서만 서비스를 못하는 것은 상당히 안타까운 일"이라고 전했다. 서동민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랭킹뉴스

더보기

공지사항

더 알아보기

뉴스피드

목요일 2022.0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