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와 STAT 라이브
STAT 라이브

급식서 소고기가 사라졌다…점점 가난해지는 일본 [김일규의 재팬워치]

일반 뉴스
#거시경제
authorImg
한경닷컴 뉴스룸
4 min read
기사출처

미야기현 급식센터, 식단서 소고기 빼

인재, 과학기술, 국방력까지 위축

"엔저로 일본 국부 해외 유출"

TSMC 유치한 규슈처럼 성장모델 다시 구축

급식서 소고기가 사라졌다…점점 가난해지는 일본 [김일규의 재팬워치]

일본 미야기현 도미야시에서 초중고생 5800명의 점심을 만드는 한 급식센터 식단에서 최근 소고기가 사라졌다. 급격한 엔저에 미국산 소고기 가격이 1991년 수입 자유화 이후 최고치로 솟으면서 한 끼에 300~360엔(약 2600~3100원)의 예산으론 소고기를 줄 수 없게 됐다.

3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엔저는 일본 경제에 플러스’라는 디플레이션 시대의 속박이 서서히 일본을 가난하게 만들고 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엔·달러 환율은 연초 달러당 140엔 수준에서 출발했지만 지속적으로 상승(엔화 가치 하락)해 150엔 중후반대에 머물고 있다. 이날도 달러당 157엔 안팎에서 거래됐다.

엔저는 중장기 국력으로 이어지는 인재, 과학기술과 국방력까지 위축시킨다. 작년 말 기준 도쿄의 정보기술(IT) 엔지니어 평균 연봉은 달러로 환산했을 때 6만2530달러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의 4분의 1에 불과하다. 싱가포르, 베이징보다도 30% 낮은 수준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최근 자료에 따르면 일본의 달러 환산 평균 임금은 38개국 중 25위에 불과하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엔저 때문에 해외에서 바라보는 임금 수준이 더욱 열악하다”며 “고급 인력은 물론이고 인력 부족 현장을 지원하는 기능 실습생도 확보하기 어려워지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4월 도쿄공대가 가동을 시작한 최신 슈퍼컴퓨터도 하마터면 설치를 못할 뻔했다. 연간 리스료가 당초 예상했던 7억5000만엔에서 10억엔으로 30%가량 급증한 탓이다. 방위 분야에서는 올해 최신 스텔스 전투기 F35A 구입 예산을 애초 대당 116억엔에서 140억엔으로 올려잡아야 했다.

모타니 고스케 일본종합연구소 수석연구원은 아사히신문에서 대규모 금융완화 등을 실행한 ‘아베노믹스’에 대해 “일본 경제의 가치를 떨어뜨리는 망국 정책이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특히 엔저로 국부가 계속 해외로 유출되고 있다는 주장이다. 그는 “세계은행의 구매력평가기준 환율(물가가 같아지도록 계산한 환율)이 달러당 100엔 미만임을 감안하면 에너지, 식량, 소프트웨어, 무기 등을 해외에서 사 올 때마다 1.5배 이상 국부가 해외로 유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일본 정부도 다급해졌다. 우에다 가즈오 일본은행 총재가 지난 4월 엔화 약세를 자극하는 발언을 한 뒤 5월 들어 엔저에 경계감을 드러낸 것은 기시다 후미오 총리의 요구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경제는 더 이상 엔저에 의존할 단계가 아니라는 지적이 나온다. 엔화 약세에도 수출 물량은 늘지 않고 무역적자는 굳어지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물가와 임금이 오르기 시작한 지금 성장 모델을 다시 그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업체 대만 TSMC 공장을 유치한 규슈처럼 새로운 산업구조를 구축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도쿄 =김일규 특파원

조회 365

기자 소개

publisher img

한경닷컴 뉴스룸 holderBadgeholderBadge dark

hankyung@bloomingbit.io한국경제 뉴스입니다.

시장이 어떻게 될지 예측해보세요!





시장이 어떻게 될지 예측해보세요!

기자 소개

publisher img

한경닷컴 뉴스룸 holderBadgeholderBadge dark

hankyung@bloomingbit.io한국경제 뉴스입니다.

위 기사에 언급된 해시태그 뉴스 보기

의 다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