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와 STAT 라이브
STAT 라이브

뉴욕증시, 전산오류에 혼조…정부, 의료공백 출구전략 발표 [모닝브리핑]

일반뉴스
#거시경제
authorImg
한경닷컴 뉴스룸
5 min read
기사출처

뉴욕증시, 전산오류에 혼조…정부, 의료공백 출구전략 발표 [모닝브리핑]

◆ 뉴욕증시, 전산오류 소동에 혼조…다우 0.3%↓마감

뉴욕증시는 현지시간 3일 혼조세로 장을 마쳤습니다. 장 초반 시세 오류로 소동이 일어난 가운데 다우존스 지수는 전장보다 0.3% 하락한 3만8571.03을 기록했지만 S&P 500지수는 0.11% 오른 5283.40, 나스닥 지수는 0.56% 상승한 1만6828.67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뉴욕증권거래소의 기술적 결함으로 이날 장 초반에는 버크셔해서웨이 등 일부 주식의 주가가 잘못 표출됐습니다. 시장 참가자들은 반도체 기업에 주목했는데, 차세대 AI 그래픽 처리장치를 공개한 엔비디아는 주가가 4% 이상 올랐습니다. 경쟁업체 AMD도 첨단 가속기 출시 계획을 밝혀 장중 상승했지만, 2%대 하락 전환했습니다.

◆ 뉴욕증시 전산오류…버크셔해서웨이 99.97% 급락 표시

워런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 해서웨이 주가가 99.97% 급락한 것으로 표출되는 등 뉴욕증시에 전산 오류가 발생해 한때 거래가 중단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버크셔 A주의 가격은 오전 9시 50분께 이후부터 약 2시간 동안 전산 오류로 185.10달러라고 표시됐습니다. 직전 거래일 종가는 62만7400달러였습니다. 뉴욕증권거래소는 버크셔 A주 거래를 약 2시간 동안 중단했습니다. 이날 뉴욕증시에선 금 채굴업체 바릭골드, 원전설계업체 뉴스케일 파워 등 다른 종목에서도 유사한 오류가 나타나 거래가 일시 중단됐습니다. 뉴욕증권거래소는 보안 정보 프로세서 오작동으로 문제가 발생해 복수 종목의 거래 중단을 촉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 IAEA "北 핵시설 지속 가동 중…강선 단지, 우라늄 농축시설"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한 채 핵시설을 계속 가동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은 정기이사회 모두 발언을 통해 "영변 핵시설에서 냉각수 배출 등 실험용 경수로(LWR)가 가동 중인 정황이 지속해서 파악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에서도 추가 핵실험을 준비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습니다. 영변 이외에 추가로 만든 핵시설로 지목된 강선단지를 두고는 "올해 2월 별관 공사를 시작해 시설 가용 면적이 크게 확장됐는데, 별관은 이제 외관상 완공된 모습"이라며 "영변 우라늄 농축 시설과 동일한 구조를 지녔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라고 비판했습니다.

◆ 정부, 의료공백 '출구전략' 발표…전공의 사직서 수리할 듯

정부가 '의료개혁 관련 현안 브리핑'을 개최합니다. 정부와 의료계 안팎에서는 전공의 집단사직 사태와 관련한 출구전략을 발표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전공의 사직서 수리 금지 명령 철회와 면허정지 행정처분 방식 등이 발표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전공의 근무시간 단축과 수련에 대한 재정 지원, 의사 국가고시 추가 시험 등 유화책이 담길 수도 있습니다. 정부의 의대 증원에 반발해 지난 2월 20일을 기점으로 사직서를 내고 병원을 떠난 전공의들은 아직 90% 넘게 돌아오지 않고 있습니다. 정부는 관련 사태를 일단락 지으려 하고 있지만, 서울의대가 이날 총파업 투표를 열고 대한의사협회도 이르면 이번 주 총파업 찬반 투표에 나서는 등 의료계의 반발은 확산하고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경상북도 통합 추진 첫 '4자 회동' 개최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 통합 추진을 위한 첫 '4자 회동'이 열립니다. 오후 3시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기관 간담회 형태로 열리는 4자 회동에는 홍준표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상민 행안부 장관, 우동기 대통령 직속 지방시대위원회 위원장이 참석합니다. 이 자리에서는 대구·경북 통합의 필요성과 추진 방향, 정부 차원의 지원방안 등이 논의될 예정입니다. 홍 시장과 이 지사가 큰 틀에서 통합이라는 데 의견을 모은 만큼, 행정구역 통합을 위한 방식과 절차 등 로드맵을 두고 세부 의견이 오갈 것이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대구·경북이 통합한다면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첫 행정통합 사례가 될 전망입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시장이 어떻게 될지 예측해보세요!

저자 소개

publisher img

한경닷컴 뉴스룸

한국경제 뉴스입니다.

위 기사에 언급된 해시태그 뉴스 보기

의 다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