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와 STAT 라이브
STAT 라이브

美 금리 인하 기대 커졌지만…0.1원 하락 그친 원·달러 환율 [한경 외환시장 워치]

PiCK
#거시경제
authorImg
한경닷컴 뉴스룸
2 min read
기사출처

美 금리 인하 기대 커졌지만…0.1원 하락 그친 원·달러 환율 [한경 외환시장 워치]

원·달러 환율이 약보합권에서 마감했다. 미국의 금리 인하 기대가 커지면서 다소 내리다가 외국인의 증시 매도세가 나타나면서 낙폭을 줄였다.

4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0전 하락(원화 가치는 상승)한 1376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환율은 4원40전 하락한 1371원70전에 개장해 장 초반 1369원10전까지 하락했다.

미국의 제조업 경기 지표가 둔화하면서 미 중앙은행(Fed)이 금리를 내릴 것이란 기대감이 커진 것이 환율 하락으로 이어졌다. 미 공급관리협회(ISM)가 발표하는 5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48.7로 4월 49.2에서 하락했다.

하지만 장중 외국인 투자자의 증시 매도세가 나타나면서 낙폭이 축소됐다. 외국인들은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약 2119억원을 순매도했다. 달러화 수요가 확대되면서 환율은 장중 한때 상승 전환하기도 했다.

오후 3시 30분 기준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882원31전이다. 전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 875원22전보다 7원9전 올랐다.

강진규 기자 josep@hankyung.com





시장이 어떻게 될지 예측해보세요!

저자 소개

publisher img

한경닷컴 뉴스룸

한국경제 뉴스입니다.

위 기사에 언급된 해시태그 뉴스 보기

의 다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