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와 STAT 라이브
STAT 라이브

이스라엘 전시 내각…'바이든 휴전안' 이견

일반 뉴스
#거시경제
authorImg
한경닷컴 뉴스룸
2 min read
기사출처

네타냐후 연정 극우파 강력 반발

사진 = 셔터스톡사진 = 셔터스톡

이스라엘 전시 내각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가자지구 ‘3단계 휴전안’을 두고 분열 조짐을 보이고 있다.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가 휴전안을 일부 수용할 의사를 밝힌 가운데 연정을 구성한 극우 성향 장관들이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선 탓이다.

3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베잘렐 스모트리히 이스라엘 재무장관은 이날 “정부가 (휴전안이라는) ‘항복 제안’을 채택하기로 결정해도 우리는 동참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경우 사력을 다해 네타냐후 총리를 축출하겠다”고 덧붙였다. 이타마르 벤그리브 국가안보장관 역시 같은 날 “네타냐후 총리가 휴전 초안 전문을 공개하길 거부하고 은폐하고 있다”며 “전쟁을 마치는 무모한 협정에 서명한다면 연정을 끝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은 네타냐후 총리가 바이든 대통령의 휴전안을 일부 수용할 수 있다는 의사를 밝힌 직후 나왔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날 의회 외교·국방위원회 비공개 회의에서 “인질 송환을 목적으로 전쟁이 일시 중단될 수 있다”며 “(인질 송환 후) ‘하마스 섬멸’이라는 이스라엘의 목표를 어떻게 달성할지에 대한 논의가 뒤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연정 탈퇴를 시사한 두 장관은 각각 ‘종교 시온주의’와 ‘유대인의 힘’이라는 극우 정당을 이끌고 있다. 네타냐후 총리와 전시 연립 내각을 구성하고 있는 두 정당은 극우 성향으로 분류된다.

두 정당의 의석은 각각 7석, 6석으로 이들이 연정에서 탈퇴하면 네타냐후 총리가 주도하는 연립 여당의 의회 의석은 과반(61석)이 무너진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조회 666

기자 소개

publisher img

한경닷컴 뉴스룸 holderBadgeholderBadge dark

hankyung@bloomingbit.io한국경제 뉴스입니다.

시장이 어떻게 될지 예측해보세요!





시장이 어떻게 될지 예측해보세요!

기자 소개

publisher img

한경닷컴 뉴스룸 holderBadgeholderBadge dark

hankyung@bloomingbit.io한국경제 뉴스입니다.

위 기사에 언급된 해시태그 뉴스 보기

의 다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