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와 STAT 라이브
STAT 라이브

월가 "AI發 수요 급증…전력株 유망"

일반뉴스
authorImg
한경닷컴 뉴스룸
2 min read
기사출처

월가 "AI發 수요 급증…전력株 유망"

미국 내 전력 수요가 갈수록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면서 월가에서 전력 관련주에 투자하라는 조언이 나왔다.

3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미국 투자은행 웰스파고의 닐 칼튼 애널리스트는 인공지능(AI), 제조업, 전력망 구축 등으로 향후 몇 년간 미국의 전력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내다봤다.

칼튼이 이끄는 분석팀은 지난달 30일 보고서에서 미국의 전력 수요 예측치를 밝혔다. 지난 15년간 비교적 평탄하게 유지됐던 전력 수요는 2030년까지 연평균 2.6%씩 증가해 2050년이면 전력 수요가 2023년 대비 80% 늘어날 전망이다. 2023년 4000TWh에서 2050년 7300TWh로 급증할 것으로 예상했다. 칼튼 애널리스트는 “탈탄소화 흐름에 따라 2050년이면 풍력과 태양광이 전력 공급의 약 65%를 차지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이런 흐름은 유틸리티주에 호재라는 것이 칼튼의 주장이다. 웰스파고는 장기적으로 전력 관련주에 대한 비중 확대 의견을 제시하며 배당을 지급하는 주식들에 장기 투자할 것을 권했다.

한경제 기자 hankyung@hankyung.com





시장이 어떻게 될지 예측해보세요!

저자 소개

publisher img

한경닷컴 뉴스룸

한국경제 뉴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