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와 STAT 라이브
STAT 라이브

美 구인구직 800만건대 초반으로 급감…노동시장 냉각

PiCK
#거시경제
authorImg
한경닷컴 뉴스룸
2 min read
기사출처

사진 = 셔터스톡사진 = 셔터스톡

미국 노동시장이 급랭했다. 구인구직 건수가 3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4일 발표된 미국 구인·이직보고서(JOLT)에 따르면 5월 구인 건수는 805만9000건으로 예상치(837만건)에 비해 대폭 감소했다. 이는 2021년 3월 후 가장 적은 수준이다. 전월 구인 건수도 당초 848만8000건으로 보고됐었으나, 이날 835만5000건으로 하향 조정됐다.

노동시장 냉각에 따라 기준 금리 인하론에 힘이 실릴 전망이다. 이에 앞서 예상보다 부진한 경기지표 수치들이 이어지면서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가 퍼지고 있다. 미국 공급관리협회(ISM)는 전날 5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시장 전망치보다 낮은 48.7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 4월 수치(49.2)보다도 더 내려가 경기 위축을 가리켰다. PMI는 50을 기준으로 이보다 낮으면 경기 위축을 의미한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 4월 건설 지출이 전월 대비 0.1% 줄면서 두 달 연속 하락했다고 밝혔다.

김리안 기자 knra@hankyung.com





시장이 어떻게 될지 예측해보세요!

저자 소개

publisher img

한경닷컴 뉴스룸

한국경제 뉴스입니다.

위 기사에 언급된 해시태그 뉴스 보기

의 다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