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와 STAT 라이브
STAT 라이브

美 제조업 침체 우려로 뉴욕증시 하락출발

일반뉴스
#거시경제
authorImg
한경닷컴 뉴스룸
3 min read
기사출처

채권 가격은 상승, 국제 유가 이틀째 하락

"경제 데이터 실망스러울 경우 위험회피 자금 흐름 전망"

美 제조업 침체 우려로 뉴욕증시 하락출발

전날 발표된 미국의 제조업 침체 지표가 시장 심리를 짓누르면서 4일(현지시간)미국 증시는 하락으로 출발했다. 채권 가격은 올랐다.

S&P500(SPX)은 동부표준시로 오전 10시 현재 전날 보다 0.2% 하락했고 나스닥(COMP)은 0.3% 하락했다. 다우존스 산업평균(DJIA)은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10년만기 국채 금리는 4bp(1bp=0.01%)하락한 4.355%를 기록했으며 2년물 국채는 4.789%로 전날보다 2bp 내렸다.

국제 유가는 주말에 OPEC+가 일부 회원국 상황에 따라 하반기 부분적 감산 중단을 언급한 영향으로 이틀째 하락세가 이어졌다. 7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중질유(WTI)는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전 날보다 1.4% 하락한 배럴당 73.14달러를 기록했고 브렌트유도 ICE유럽 선물거래소에서 1.2% 하락한 77.28달러에 거래중이다.

블룸버그는 시장 거래자들이 고용 및 공장 주문 데이터 발표를 기다리면서 위험을 회피하는 분위기가 지배적이라고 지적했다.

더 세븐 리포트의 톰 에사에는 “전 세계적으로 시장이 위험 회피 분위기로 거래되고 있다”며 “데이터가 실망스러울 경우 성장에 대한 우려로 위험회피 자금 흐름이 가속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전 날에 이어 이 날도 타이페이에서 열린 컴퓨텍스 컨퍼런스의 영향이 이어져, 인텔(INTC)도 엔비디아와 AMD에 도전하기 위한 데이터센터 및 인공지능 (AI) 훈련을 위한 차세대 AI 칩을 발표했다. 인텔 주가는 개장전 거래에서 상승세를 보였으나 개장후 새로운 AI 칩 발표에도 하락으로 돌아섰다.

엔비디아는 타이페이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SK하이닉스에 의존하고 있는 고대역폭 메모리(HBM) 공급을 삼성전자와 마이크론테크놀로지로부터도 받을 것이라는 의지를 재표명했다. 전 날 새로운 칩 발표로 크게 올랐던 엔비디아는 이 날은 1,150달러 부근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엔비디아 주식은 이번 주 금요일에 10대1 분할을 시행한다.

김정아 객원기자 kja@hankyung.com





시장이 어떻게 될지 예측해보세요!

저자 소개

publisher img

한경닷컴 뉴스룸

한국경제 뉴스입니다.

위 기사에 언급된 해시태그 뉴스 보기

의 다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