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와 STAT 라이브
STAT 라이브

고용둔화 조짐에 '꿈틀'…엔비디아, 머스크 논란에 상승 [뉴욕증시 브리핑]

PiCK
authorImg
한경닷컴 뉴스룸
3 min read
기사출처

예상 밑돈 4월 구인건수에…미 국채 10년물 금리 4.3%대

테슬라용 AI 칩을 X·xAI로 돌렸단 의혹 제기 및 반박

고용둔화 조짐에 '꿈틀'…엔비디아, 머스크 논란에 상승 [뉴욕증시 브리핑]

뉴욕증시에서 주요지수는 고용지표 둔화 영향에 상승했다.

4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일 대비 140.26포인트(0.36%) 오른 38,711.29에,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7.94포인트(0.15%) 오른 5,291.34에,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8.38포인트(0.17%) 오른 16,857.05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시장 참여자들은 고용지표에 주목하고 있다. 미국 중앙은행(Fed)의 기준금리 인하 여부를 좌유할 변수이기 때문이다. 이날의 주가 상승은 고용 둔화의 조짐이 보인 덕이다.

미국 노동부가 발표한 4월 Jolts(구인·이직 보고서)에서 올해 4월 구인 건수가 805만9000건으로, 전월대비 29만6000건 감소했다. 2021년 이후 최저 수준이다.

시장 전문가들은 5월 미국 비농업 고용지표가 직전월보다 약간 늘 것으로 예상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는 19만명 증가다. 직전월엔 17만5000명이 증가했다. 5월 실업률 전망치는 3.9%다.

고용 둔화와 금리인하 기대에 10년물 미 국채수익률은 4.3%대로 하락했다.

필라델피아반도체지수가 하락한 가운데서도 엔비디아는 1% 넘게 올랐다.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테슬라용으로 구입한 엔비디아의 인공지능(AI) 칩을 X(옛 트위터)와 xAI로 돌렸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머스크가 이를 반박하면서 장중 하락하다가 상승전환했다. 엔비디아 칩의 독보적 지위가 부각됐기 때문이다.

가치주 성격이 짙은 3M과 캐터필러는 각각 1% 이상 하락했다.

‘밈(Meme) 주식인 배스앤드바디웍스 12% 이상, 게임스탑도 5% 이상 하락했다.

CME그룹의 페드와치툴에 따르면 9월 미 연준의 25bp 인하 확률은 54.9%로 높아졌다.

금리 동결 확률은 34.2%를 반영했고, 25bp 금리인상은 0.1%로 미미하게 나타났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 지수(VIX)는 전장보다 0.05포인트(0.38%) 오른 13.16을 기록했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시장이 어떻게 될지 예측해보세요!

저자 소개

publisher img

한경닷컴 뉴스룸

한국경제 뉴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