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와 STAT 라이브
STAT 라이브

"금리 하락에 돌아온 외국인"…2700선 넘보는 코스피

일반 뉴스
#거시경제
authorImg
한경닷컴 뉴스룸
3 min read
기사출처

"금리 하락에 돌아온 외국인"…2700선 넘보는 코스피

외국인 매수세에 코스피가 강하게 상승했다. 2700선 회복을 노려볼 만한 수준이다.

엔비디아로 고대역폭메모리(HBM) 반도체를 공급할 희망의 불씨를 살린 삼성전자, 바닥 탈출을 시도하는 2차전지주들이 지수를 끌어 올렸다.

5일 코스피는 전일 대비 27.40포인트(1.03%) 오른 2689.509에 거래를 마쳤다.

외국인이 현·선물을 동반 매수하며 지수를 끌어 올렸다. 장 초반만 해도 현·선물을 동반매도했지만, 장 마감 무렵에는 유가증권시장에서 현물 주식 5915억원어치와 코스피200 선물 2102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개인과 기관은 현물주식을 각각 3296억원어치와 2579억원어치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은 KB금융을 제외하고 모두 올랐다.

삼성전자가 2.79% 상승하며 지수 상승을 주도했다. 전일 젠슨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가 삼성전자로부터 HBM을 공급받을 것이라고 말한 영향이다. 엔비디아의 HBM 공급선에 삼성전자가 진입할 가능성에 SK하이닉스는 장중 1% 넘게 하락하기도 했지만, 상승전환해 강보합세로 마감됐다.

2차전지주의 상승세도 눈에 띈다. LG에너지솔루션이 4.46%, 삼성SDI가 3.57%, LG화학이 3.74% 상승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도 각각 0.93%와 1.17%, 현대차와 기아는 1.93%와 0.42% 올랐다. 장중 약세를 보였던 NAVER도 강보합세로 마감됐다.

금리 하락의 영향이다. 한때 4.6%를 돌파했던 미 국채 10년물 금리가 4.3%대까지 낮아졌다. 미 노동부가 발표한 4월 구인건수가 예상을 밑돌면서 고용 둔화 조짐이 나타나면서 미국 중앙은행(Fed)의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이 커지면서다.

코스닥은 전일 대비 4.91포인트(0.58%) 오른 850.75에 거래를 마쳤다. 이 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520억원어치와 372억원어치의 주식을 순매수한 반면, 개인은 901억원어치를 팔았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서도 2차전지주가 강세였다. 에코프로비엠이 6.17%, 에코프로가 4.36% 올랐다.

알테오젠과 HLB도 각각 1.93%와 3.11% 상승했다. 셀트리온제약도 0.54% 올랐다.

반면 엔켐은 2.16%, 리노공업은 0.75%, HPSP는 1.24% 하락했다.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3원(0.22%) 내린 달러당 1373원에 거래를 마쳤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조회 161

기자 소개

publisher img

한경닷컴 뉴스룸 holderBadgeholderBadge dark

hankyung@bloomingbit.io한국경제 뉴스입니다.

시장이 어떻게 될지 예측해보세요!





시장이 어떻게 될지 예측해보세요!

기자 소개

publisher img

한경닷컴 뉴스룸 holderBadgeholderBadge dark

hankyung@bloomingbit.io한국경제 뉴스입니다.

위 기사에 언급된 해시태그 뉴스 보기

의 다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