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와 STAT 라이브
STAT 라이브

원·달러 환율 사흘 연속 하락했지만…여전히 1370원대 [한경 외환시장 워치]

PiCK
authorImg
한경닷컴 뉴스룸
2 min read
기사출처

원·달러 환율 사흘 연속 하락했지만…여전히 1370원대 [한경 외환시장 워치]

원·달러 환율이 사흘 연속 하락(원화 가치는 상승)했다. 위험선호 회복으로 국내 증시에 매수세가 나타난 영향이다. 다만 낙폭은 크지 않아 1370원대 고환율은 유지됐다.

5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3원 내린 1373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환율은 전날보다 2원 하락한 1374원에 개장한 뒤 1367원50∼1376원20전 사이에서 움직였다.

위험선호 회복에 따른 국내 증시 매수세는 환율에 하락압력으로 작용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약 5899억원을 순매수 했다.

전날 미국의 고용지표가 악화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미국의 경기 하강 신호가 온 것도 환율 하락에 영향을 줬다. 미국의 4월 귄건수는 806만건으로 전월 836만건 대비 크게 감소했다. 실업자 1인당 구인 건수는 1.2로 2021년 6월 이후 최저였다.

오후 3시 30분 기준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881원57전이다. 전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 882원31전보다 74전 내렸다.

고환율 흐름이 계속되는 가운데 외환보유액은 지난달 4억3000만 달러 감소했다. 5월 말 기준 외환보유액은 4128억3000만달러로, 4월 말(4132억6000만달러)보다 줄었다. 외환보유액은 지난 3월 늘었다가, 4월에 이어 5월에도 감소세를 나타냈다.

한은 관계자는 "외화자산 운용수익이 증가했으나 국민연금과의 외환 스와프에 따른 일시적 효과, 금융기관의 외화예수금 감소 등에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환율 변동성 완화 목적으로 국민연금과 체결한 외환 스와프 협약에 따라 한은이 달러를 공급했다는 뜻이다.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4월 말 기준(4133억달러)으로 세계 9위 수준이다.

강진규 기자 josep@hankyung.com





시장이 어떻게 될지 예측해보세요!

저자 소개

publisher img

한경닷컴 뉴스룸

한국경제 뉴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