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와 STAT 라이브
STAT 라이브

美 5월 신규 고용 예상치 상회…연내 금리 인하 멀어져

일반 뉴스
#거시경제
authorImg
한경닷컴 뉴스룸
3 min read
기사출처

신규 일자리 27만2000개 돌파

헬스케어·레저 분야 견인

시장, 연내 금리 인하 기대감 후퇴

美 5월 신규 고용 예상치 상회…연내 금리 인하 멀어져

미국 5월 신규 고용이 전달보다 크게 뛰었다. 고용시장이 둔화할 것이라는 시장의 예측을 뒤집는 결과에 연내 금리 인하 전망은 더욱 멀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미국 노동부는 지난달 비농업 부문 신규 일자리가 전월 대비 27만2000개 늘었다고 7일 발표했다. 전월 기록인 17만5000개와 블룸버그 예상치(18만개)도 크게 웃도는 기록이다.

미 노동통계국은 "헬스케어를 중심으로 여러 산업에서 고용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의료, 공공부문, 레저 및 숙박업 일자리가 크게 늘었다는 분석이다. 이날 통계에 따르면 의료에서는 6만8000개의 일자리가 늘어 월 평균 증가세(6만4000개)보다 가파르게 늘었다. 공공부문에서는 4만3000개, 전달에 약세를 보였던 레저 및 숙박업에서는 4만2000개의 일자리가 증가했다.

평균 시간당 소득은 0.4% 늘어 예상치(0.3%)를 넘긴데다 전월 시간당 평균 임금 상승률(0.2%)의 두 배를 기록했다. 실업률은 전 달(3.9%)대비 0.1%포인트 증가한 4.0%를 기록했다. 전년 동기(3.7%)보다도 0.3%포인트 높은 수치다.

이날 고용시장이 예상을 뛰어넘는 활황세를 보이자 시장은 요동쳤다. 미국 동부 시간 기준 오전 8시 50분께 미국 2년 만기 및 10년 만기 국채 금리는 각각 0.14%포인트 이상 뛰었다. 블룸버그는 이번 발표는 4월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 이후 채권 수익률에 가장 큰 충격을 줬다고 분석했다. S&P500 지수 선물(6월물)은 장 개장 직전 0.63%포인트 급락한 5330.25를 기록했다.

이번 발표로 시장 참가자들은 연내 금리 인하가 더욱 멀어졌다고 평가한 것으로 보인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미 중앙은행(Fed)이 오는 9월 기준금리를 내릴 확률은 발표 직전 67.4%에서 발표 직후 54.4%로 크게 내렸다. 미 자산운용사 스테이트스트리트의 마빈 로 분석가는 블룸버그에 "이번 데이터는 7월 금리 인하에 대한 전망을 완전히 일축했다"고 평가했다.

김세민 기자 unijade@hankyung.com

조회 1.0K

기자 소개

publisher img

한경닷컴 뉴스룸 holderBadgeholderBadge dark

hankyung@bloomingbit.io한국경제 뉴스입니다.

시장이 어떻게 될지 예측해보세요!





시장이 어떻게 될지 예측해보세요!

기자 소개

publisher img

한경닷컴 뉴스룸 holderBadgeholderBadge dark

hankyung@bloomingbit.io한국경제 뉴스입니다.

위 기사에 언급된 해시태그 뉴스 보기

의 다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