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와 STAT 라이브
STAT 라이브

밥상 물가 여기서 설마 또?…멈출 줄 모르는 가격에 비상

PiCK
authorImg
한경닷컴 뉴스룸
3 min read
기사출처

세계식량가격 석 달째↑

곡물 가격 6.3% 올라

사진=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세계식량가격이 석 달째 상승세다.

8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유엔 식량농업기구(FAO)가 발표한 지난달 세계식량가격지수는 120.4로 전월 대비 0.9% 올랐다. FAO는 곡물·유지류·육류·유제품·설탕 등 5개 품목군별로 식량가격지수를 매월 집계해 발표한다. 지수는 2014~2016년 평균 가격을 100으로 두고 비교해 나타낸 수치다.

세계식량가격지수는 지난 1월 117.7에서 2월 117.4로 하락했다가, 3월 119.0, 4월 119.3, 지난달 120.4로 석 달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

품목군별로 보면 지난달 곡물 가격지수는 전월 대비 6.3%포인트 오른 118.7로 집계됐다. 곡물 중에서는 밀 가격이 가장 크게 올랐는데, 이는 주요 수출국에서 올해 작황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고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로 흑해 지역 항구 시설이 파손된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옥수수는 아르헨티나의 병충해 발생, 브라질의 기상 악화 여파에 가격이 상승했고, 국제 쌀 가격은 인도네시아, 브라질에서 인디카종 쌀 수입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상승했다.

유제품 가격지수는 1.8% 오른 126.0이었다. 오세아니아에서 계절적 요인으로 우유 생산이 줄었고 서유럽에서는 우유 생산량이 사상 최저 수준으로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서유럽·중동·북미 지역에서 유제품 수요가 증가하면서다.

반면 설탕은 7.5%포인트 하락한 117.1로 나타났다. 브라질에서 원활하게 수확이 시작됐고, 수출 여력이 높아진 탓이다. 국제 원유가격 하락도 설탕 가격 하락에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유지류 가격지수는 2.4%포인트 내린 127.8로 집계됐다. 대두유, 유채씨유, 해바라기씨유 가격은 올랐지만, 팜유 가격이 크게 떨어진 영향이다.

육류 가격지수는 0.2% 하락한 116.6이었다. 가금육은 주요 생산국의 내수 위축으로, 소고기 가격은 수입 수요 둔화와 오세아니아 국가의 수출 가능 물량 확대 영향으로 하락한 것으로 해석된다. 돼지고기 가격은 수요 회복과 공급량 부족으로 인해 상승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조회 543

기자 소개

publisher img

한경닷컴 뉴스룸 holderBadgeholderBadge dark

hankyung@bloomingbit.io한국경제 뉴스입니다.

시장이 어떻게 될지 예측해보세요!





인기 있는 코인 의견도 확인해보세요.

인기 있는 코인 의견도 확인해보세요.

시장이 어떻게 될지 예측해보세요!

기자 소개

publisher img

한경닷컴 뉴스룸 holderBadgeholderBadge dark

hankyung@bloomingbit.io한국경제 뉴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