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와 STAT 라이브
STAT 라이브

"강달러 한동안 이어진다"…고액 자산가, 여전히 달러에 베팅

일반 뉴스
authorImg
양한나 기자
4 min read
기사출처

"강달러 한동안 이어진다"…고액 자산가, 여전히 달러에 베팅

중동 지역 긴장이 고조된 데다 미국 중앙은행(Fed)의 기준금리 인하가 미뤄질 가능성이 커지면서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달러화 가치가 이미 큰 폭으로 상승해 시장 상황에 대처하기 어렵다는 투자자가 많다. 다만 고액 자산가들은 여전히 달러 가치에 베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4월 기준 '대고객 환매조건부채권(RP) 매도' 잔액은 92조 1307억9000만원 규모다. 2023년 12월 29일 71조7190억원에서 20조 이상 증가했다. 전달에도 87조6082억3100만원 수준으로 1개월여 만에 4조5225억5900만원 급증했다. 대고객 RP는 증권사가 일정 기간이 지난 뒤 다시 사들이는 조건으로 개인, 법인에 단기로 판매하는 채권이다. 대고객 RP매도 잔액이 늘어났다는 것은 RP 매수가 증가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RP란 증권사가 일정 기간이 지난 뒤 금리를 더해 다시 사주는 조건으로 발행하는 채권이다. 하루 이상만 예치해도 이자를 받을 수 있어 환금성이 높다. RP를 통해 확보한 자금은 주로 국고채나 은행채 등에 투자한다. 특히 달러화 강세로 달러RP 상품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는 전언이다. 달러RP 역시 미국 국채 등에 투자하고 수익을 되돌려 준다. 단기 투자가 가능하기 때문에 가지고 있는 달러를 넣어두고 언제든지 환차익을 실현할 수 있다. 환차익이 비과세라는 점도 매력이라는 평가다. 한 증권사 PB는 "달러가 약세로 돌아설 때 즉각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달러RP에 대한 자산가들의 관심이 커졌다"고 말했다.

달러RP 금리는 증권사마다 천차만별이다. 수시입출금이 가능한 자유약정형의 연 수익률은 미래에셋증권 4.20%, 한국투자증권 4.65%, 유진투자증권 4.20% 등으로 예금 금리보다 높은 수준으로 형성돼 있다. 달러 투자를 원하는 자산가가 늘면서 이들 만을 위해 우대금리를 얹은 달러RP도 나왔다. 최근 NH투자증권은 자사의 프라이빗뱅킹(PB) 영업점 이용 고객에게 최고 5.05%의 특판금리를 적용하는 상품을 마련했다. 개인 고객은 7만 달러(약 1억원)에서 40만 달러(약 5억원)까지 가입할 수 있다.

달러를 가지고 안정적으로 투자할 수 있는 방법은 예금이다. 달러를 넣어놨다가 환율이 올랐을 때 인출하면 그만큼 환차익을 얻는 구조다. 환차익에 대한 세금이 없는 장점 때문에 고액 자산가들이 꾸준히 찾는다. 한 은행사 PB는 "통화 분산 차원에서 환전해 뒀던 달러나 달러 펀드, 미국 주식 등에 투자했던 자산가들이 가지고 있는 달러를 달러 예금에 넣고 있다"면서도 "환율이 예년에 비해 높기 때문에 지금 원화를 달러로 환전해서 새로 가입할 정도의 매력도는 없다"고 말했다. KB국민은행 기준으로 12개월 이상 18개월 미만의 달러 예금 금리는 5.08%로 형성돼 있다. 파운드(4.23%), 유로(2.78%) 등 다른 국가보다 높다.

한동안 강달러 기조가 이어질 것으로 보는 전문가가 적지 않다. 중동 지역의 긴장이 계속되는 가운데 미국이 긴축 장기화 의지를 드러내면서 안전자산인 달러화의 강세가 한동안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다. 이에 고액 자산가들은 차익 실현에 나서는 대신 달러를 통한 안정적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거숀 디슨펠드 얼라이언스번스틴(AB) 자산운용 인컴 전략 부분 이사는 최근 한 간담회에서 "올해 금리 인하가 없을 가능성도 25~30% 정도"라며 "아예 의미 없는 수치가 아니다"고 내다봤다.

이지효 기자 jhlee@hankyung.com

조회 241

기자 소개

publisher img

양한나 기자holderBadgeholderBadge dark

sheep@bloomingbit.io안녕하세요. 블루밍비트 기자입니다.

시장이 어떻게 될지 예측해보세요!





시장이 어떻게 될지 예측해보세요!

기자 소개

publisher img

양한나 기자holderBadgeholderBadge dark

sheep@bloomingbit.io안녕하세요. 블루밍비트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