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events
로고와 STAT 라이브
STAT 라이브

S&P·나스닥 최고치 경신…고용지표 하향에 기술주 강세 [뉴욕증시 브리핑]

일반 뉴스
#거시경제
authorImg
한경닷컴 뉴스룸
3 min read
기사출처
summery

STAT Ai 요약 봇

  • 인공지능 기반 언어 모델을 사용하여 기사를 요약했습니다.
  • 기술 특성상 본문의 주요 내용이 제외되거나 사실과 다를 수 있습니다.
  •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가 2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고 밝혔다.
  • 고용지표 하향 조정으로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이 커지면서 기술주가 강세를 보였다고 전했다.
  • 미국 국채금리 급락이 기술주 매기로 이어져 메타플랫폼스, 알파벳A 등의 주요 기술주가 상승했다고 전했다.

S&P·나스닥 최고치 경신…고용지표 하향에 기술주 강세 [뉴욕증시 브리핑]

뉴욕증시가 강세로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와 나스닥종합지수는 2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치를 다시 썼다.

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7.87포인트(0.17%) 오른 39,375.87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는 전장보다 30.17포인트(0.54%) 상승한 5,567.19,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64.46포인트(0.90%) 뛴 18,352.76에 장을 마쳤다.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2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고용지표가 대폭 하향 조정되면서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이 강해진 여파다. 전날은 미국 독립기념일을 맞아 뉴욕증시가 휴장했다.

이날 발표된 6월 미국 비농업 부문 고용지표에서 6월 신규 고용 수치는 20만6000명을 기록, 예상치 19만1000명을 웃돌았다. 다만 4월과 5월 수치가 대폭 하향 조정돼 고용시장이 냉각되고 있다는 점을 드러냈다. 5월 수치는 기존 27만2000명 증가에서 21만8000명 증가로 수정됐고, 4월 수치는 기존 16만5000명에서 10만8000명으로 각각 5만4000명, 5만7000명 줄었다.

실업률도 예상외로 오르면서 경계심을 자극했다. 미국의 6월 실업률은 4.1%를 기록해 전월치이자 시장 예상치였던 4.0%를 상회했다. 이는 2021년 11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실업률 상승과 고용 수치의 하향 조정은 고용시장이 식어가고 있음을 시사했다. 이에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도 커졌다. 고용시장 냉각으로 경기둔화 조짐이 나타난 만큼 금리인하가 시작될 것이라는 분석에 힘이 실린 것이다.

이날 고용 결과로 미국 국채금리가 급락하면서 기술주로 매기가 몰렸다. 금리 하락은 통상 기술주에 우호적인 여건으로 여겨진다. 기업별로는 테슬라가 전 거래일보다 2.08% 오른 251.52달러에 마감, 8거래일 연속 강세를 이어갔다. 시가총액은 8021억 달러를 회복했고, 올해 총수익률도 플러스로 돌아섰다.

주요 기술주 중에선 메타플랫폼스가 5.87%, 알파벳A가 2.57% 올랐다. 앞서 큰 폭으로 올랐던 마이크로소프트(MS)와 애플, 엔비디아, 테슬라 등과 키 높이를 맞추는 과정으로 풀이된다.

미국 백화점 체인 메이시스는 주가가 9% 넘게 뛰었다. 인수 의향자인 브리게이드캐피털 등이 인수가격을 기존 주당 24달러에서 24.80달러로 올렸다는 소식이 영향을 끼쳤다. 비만치료제 위고비 제조사 노보노디스크도 주가가 2% 넘게 올랐다.

업종별로 보면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업종이 2.74% 뛰었고 필수소비재도 1.21% 올랐다. 에너지 업종은 1.52% 내렸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 지수(VIX)는 전장보다 0.22포인트(1.79%) 오른 12.48을 가리켰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자 소개

publisher img

한경닷컴 뉴스룸holderBadgeholderBadge dark

hankyung@bloomingbit.io한국경제 뉴스입니다.

시장이 어떻게 될지 예측해보세요!





시장이 어떻게 될지 예측해보세요!

기자 소개

publisher img

한경닷컴 뉴스룸holderBadgeholderBadge dark

hankyung@bloomingbit.io한국경제 뉴스입니다.

위 기사에 언급된 해시태그 뉴스 보기

의 다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