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events
로고와 STAT 라이브
STAT 라이브

'6000까지 치솟나' 35번째 사상 최고치 갈아치운 S&P 500…강세장 끝물인가

일반 뉴스
authorImg
한경닷컴 뉴스룸
4 min read
기사출처
summery

STAT Ai 요약 봇

  • 인공지능 기반 언어 모델을 사용하여 기사를 요약했습니다.
  • 기술 특성상 본문의 주요 내용이 제외되거나 사실과 다를 수 있습니다.
  • S&P 500이 올 들어 35번째 최고치를 기록하며 강세장이 이어지고 있음을 밝혔다.
  • Fed의 금리 인하 기대AI 열풍으로 인해 기술주 중심의 상승세가 계속되고 있음을 전했다.
  • 하지만 정치·경제적 불확실성으로 인해 올 3분기 이후 조정이 있을 가능성도 언급되었다고 밝혔다.

'6000까지 치솟나' 35번째 사상 최고치 갈아치운 S&P 500…강세장 끝물인가

미국 증시가 연일 달아오르고 있다. 미국 대표 주가지수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이 올 들어서만 35번째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랠리가 이어지고 있다. 다만 정치·경제 불확실성이 늘고 있어 올 3분기 이후 랠리가 꺾일 수 있다는 약세론도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S&P 500 랠리, 연말엔 5900” 전망

8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 S&P 500 지수는 전일보다 5.66포인트(0.10%) 오른 5,572.85에 마감했다. 5거래일 연속 상승으로 올 들어서만 35번째 최고 기록을 새로 썼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 역시 50.98포인트(0.28%) 상승한 18,403.74로 거래를 마감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국 중앙은행(Fed)이 연내 두 차례 기준금리를 인하할 것이라는 기대와 인공지능(AI) 열풍으로 투자 자금이 몰리면서 미국 증시의 대표 지수들은 연일 상승세를 띠고 있다.

기술주가 강세장을 견인하고 있는 가운데 애플 주가는 이날 0.65% 오른 227.82달러에 마감했다. 5거래일 연속 상승이다. 애플의 시가총액은 3조4930억달러로 불어나 1위였던 마이크로소프트를 제치기도 했다. CNBC는 “인플레이션 완화와 경기 약화가 Fed의 금리 인하로 이어질 것이라는 낙관론이 지속된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Fed의 올 6월 소비자 전망 설문조사 결과, 미국 소비자들의 1년 기대인플레이션은 전월(3.2%)보다 0.2%포인트 낮아진 3%로 나타났다. 지난 4월 조사에서 3.3%까지 치솟은 후 2개월 연속 떨어졌다. 완화된 인플레이션은 뛰는 물가를 잡기 위해 고금리 정책을 유지해온 Fed의 금리 인하 가능성을 뒷받침하는 근거로 작용한다.

S&P 500이 올 들어 16.84% 상승하면서 월가 금융사들은 주가 전망치를 상향 조정하고 있다. 자산운용사인 오펜하이머는 이날 연말 S&P 500 목표 수준을 지난 3월 밝힌 5,500에서 5,900으로 높여 잡았다.

“美 대선까지 10% 조정” 약세론도 ‘팽팽’

조정장이 머지않았다는 의견도 만만치 않다. 오는 11월 치러지는 미국 대통령 선거, 미국 기업들의 올 2분기 실적 발표, Fed의 금리 향방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미국 증시에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이유 때문이다.

‘AI 대장주’ 엔비디아 주가를 놓고 낙관론과 신중론이 동시에 나오는 것도 같은 맥락에서다. 마켓워치는 “엔비디아의 차세대 AI 칩 ‘블랙웰’에 대한 기대와 향후 창출될 매출에 비해 자본지출이 과하다는 의견이 있다”고 설명했다. 시총 3위인 엔비디아 주가는 이날 1.88% 오른 128.20달러를 기록했다.

이와 관련 마이크 윌슨 모건스탠리 최고투자책임자(CIO)는 블룸버그TV와 인터뷰에서 “미국 증시는 올 3분기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며 “지금부터 미국 대선까지 S&P 500이 10% 정도 조정받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부터 연말까지 랠리를 이어갈 가능성은 매우 낮다”며 “S&P 500이 현재 수준을 넘어서 올해를 마감할 가능성은 약 25%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실제 월가에선 올 3분기 신중론을 취하는 전문가들이 늘고 있다. 스콧 루브너 골드만삭스 주식 전략 전문가는 “기업들이 내놓는 올 2분기 실적이 실망스럽다면 오는 8월부터 고통스러운 2주를 보낼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 앤드루 타일러 JP모건체이스 분석가는 “최근 약화한 미국 경제 데이터로 강세론에 대한 확신이 다소 줄었다”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조회 126

기자 소개

publisher img

한경닷컴 뉴스룸holderBadgeholderBadge dark

hankyung@bloomingbit.io한국경제 뉴스입니다.

시장이 어떻게 될지 예측해보세요!





시장이 어떻게 될지 예측해보세요!

기자 소개

publisher img

한경닷컴 뉴스룸holderBadgeholderBadge dark

hankyung@bloomingbit.io한국경제 뉴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