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와 STAT 라이브
STAT 라이브

美 FOMC 첫날, 임금 인플레지표 상승에 국채·증시 하락 출발

일반뉴스
authorImg
한경닷컴 뉴스룸
3 min read
기사출처

美 FOMC 첫날, 임금 인플레지표 상승에 국채·증시 하락 출발

금리를 결정하기 위한 미연준의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를 하루 앞둔 30일(현지시간) 예상보다 높은 임금 지표가 발표되면서 국채 금리는 5%를 돌파(=채권 가격 하락) 하고 미국 증시 3대 지수는 모두 하락세로 출발했다.

정책에 민감한 2년물 국채 수익률이 전날보다 3bp(베이시스포인트) 오른 5.006%로 5%를 돌파했다. 10년물 국채 금리는 전날보다 5bp 오른 4.661%를 기록했다.

S&P500은 전날 보다 0.2%하락했으며 나스닥 종합은 0.3% 내렸다. 다우존스산업평균은 0.5% 하락했다.

개장전에 미국 노동부는 민간 근로자의 임금을 측정하는 1분기 고용 비용 지수가 1.2%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경제학자들의 예상치 1%를 넘고 2022년 3분기 이후 1년반만에 최대폭으로 증가한 것이다.

임금과 수당을 합친 고용비용은 1분기에 연율로 4.2% 증가했는데 연준은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기 위해 연간 보상 증가율이 팬데믹 이전 수준인 연 3% 미만으로 낮아지기를 기대하고 있다.

개장전에 발표된 미국의 20대 주요 도시의 2월 주택가격지수인 케이스쉴러 지수가 전월보다 0.6%p 상승했다는 소식도 인플레이션 우려를 다시 부각시켰다.

이에 따라 트레이더들은 최근 인플레이션과 관련된 보고서로 1일로 예정된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FOMC후 발언이 더욱 매파적으로 기울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CME 페드와치툴에 따르면 금리스왑거래자들은 이번주 들어 올해 25bp를 단 1회 인하한다는 것에 가격을 책정하고 있다.

블룸버그 달러현물지수는 0.4% 오르면서 모든 주요 통화에 대해 강세를 보였다.

이 날 실적을 발표한 기업가운데 비만치료제와 당뇨병 치료제를 판매하는 일라이릴리(LLY)와 코카콜라(KO) 등은 예상보다 양호한 실적과 올해 연간 지침까지 상향했다. 페이팔(PYPL)도 전자상거래 호조로 예상보다 크게 늘어난 매출을 보고했다. 반면 맥도날드(MCD)는 중동지역의 불매운동 등으로 매출이 감소하면서 컨센서스에 미달하는 실적을 발표했다.

김정아 객원기자 kja@hankyung.com





시장이 어떻게 될지 예측해보세요!

저자 소개

publisher img

한경닷컴 뉴스룸

한국경제 뉴스입니다.